아트키즈 | 사업안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자동로그인
 
 

 


 
작성일 : 18-02-06 21:11
[문화쉼터] [새책] 윌리엄 제임스의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정유경 옮김) 출간!
조회 : 775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Essays in Radical Empiricism


‘순수경험’의 개념을 통해 ‘합리론’과 ‘실재론’의 한계를 넘어설 뿐만 아니라,
‘합리적 경험론’과 ‘일반적 경험론’의 문제를 ‘근본적 경험론’으로의 전환을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윌리엄 제임스의 최후 유고작! 

실용주의 철학과 기능주의 심리학을 주도한 윌리엄 제임스의 이 책은
베르그손의 철학과 깊게 공명하면서 현상학을 비롯한 후대의 철학에 큰 영향을 미쳤다.



지은이  윌리엄 제임스  |  옮긴이  정유경  |  정가  18,000원  |  쪽수  304쪽
출판일  2018년 1월 31일  |  판형  사륙판 (130*188) 무선
도서 상태  초판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  총서명  Mens, 카이로스총서 49
ISBN  978-89-6195-174-6 93130  |  CIP제어번호  CIP2018001600
도서분류  1. 철학 2. 서양철학


궁극적 실재에 대한 천착과 형이상학적 체계로의 전환이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의 중심 주제다.
윌리엄 제임스는 경험을 궁극적 실재로 선언하면서 관계의 문제에 대한 경험의 적용, 경험에서 느낌의 역할, 진리의 본성을 탐구한다. 그는 경험이 사물과 사건의 관계를 결정하는 절대적 힘에 준하여 규정될 수 있다는 것을 부정하면서 다원론적 우주를 옹호하는 입장을 편다.
관계는 그것이 사물들을 함께 취하든 따로 취하든 사물들 자체와 마찬가지로 실재적이다 — 관계의 기능은 실재적이며, 생명의 조화와 불화에 책임이 있는 숨겨진 요소는 없다.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간략한 소개


윌리엄 제임스는 자신의 “철학적 태도”에 “근본적 경험론”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그것[제임스 자신의 철학적 태도]이 사실에 관한 가장 확실한 결론들을 미래의 경험이 펼쳐지면서 수정되기 쉬운 가정들로 여기는 데 만족하기 때문에 나는 ‘경험론’이라는 말을 하는 것이다. 또한 ‘근본적’이라고 말하는 것은, 그것이 일원론의 학설 자체를 하나의 가정으로 다루기 때문이다. 또한, 실증주의라거나 불가지론, 과학적 자연주의 등으로 불리는 저 많은 어중간한 경험론과는 달리, 근본적 경험론은 일원론을 모든 경험이 부합해야 하는 것으로 교조적으로 긍정하지 않는다.” 이렇게 기술한 “경험론”은 학설이라고 하기보다는 “철학적 태도” 또는 정신의 기질이며, 제임스의 모든 저작의 특성을 나타낸다. 그것은 이 책의 열두 번째 시론에서 제시된다.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출간의 의미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에 대하여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은 
1912년, 즉 저자의 사후에 출간되었다. 이 책의 편집자인 랠프 바튼 페리는 제임스의 제자이고 동료였으며, 나중에 제임스의 전기를 남기기도 한 인물이다. 페리가 밝히는 바에 의하면 ‘근본적 경험론’은 제임스가 자신의 글들을 모아둔 어느 서류철에 써놓은 표제였다고 한다. 여기에 포함된 시론들 중에는 제임스 생전에 각기 다른 지면을 통해 이미 발표된 것들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이를 추리고 기존에 들어 있지 않던 글들을 추가하여 현재 상태의 단행본이 나왔다.

‘근본적 경험론’이란 제임스가 자신의 사상을 철학사적으로 규정하는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명칭 자체에서 드러나는 것처럼 그는 경험론의 전통을 계승하되 이를 근본적(radical)으로 검토함으로써 그가 생각하는 경험론의 한계를 넘어서고자 했다. 이러한 경향은 그의 초기 저작에서 이미 감지된다. 이를테면 그는 첫 번째 저작인 『심리학의 원리』(1878)에서 유명한 ‘사고의 흐름’(stream of thought) 개념을 제시하면서, 사고가 분리된 독립적 부분들로 구성되어 있다고 본 흄의 교의를 비판했다. 우리의 사고가 고정된 관념들의 연쇄가 아니라 지속적인 흐름이라는 이러한 관점은 문학에 큰 영향을 끼쳐 의식의 흐름 기법을 출현시키기도 했다.

어쨌든 이 관념은 제임스의 저작 전반에 걸쳐 점진적으로 전개되었고, 마침내 ‘근본적 경험론’이라는 명칭으로 규정되기에 이르렀다. 그것은 
『믿음의 의지』(1896) 서문에서 처음 등장하며, 그 뒤에는 『진리의 의미』(1909) 서문에서 거론된다. 앞서 말한 ‘근본적 경험론’이라는 표지의 글 묶음은 시간적으로는 이 두 개의 서문 사이, 즉 1907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여겨진다. 이것이 출간을 목적으로 한 사전 작업이었는지의 여부는 알 수 없으나, 어느 쪽이든 근본적 경험론 개념이 제임스 사상의 중요한 사상적 틀이고 지향성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근본적 경험론 ― 우리는 관계 자체를 경험한다


근본적 경험론은 경험을 바라보는 전통적인 이원론적 방식, 즉 주체가 대상과 관계를 맺는 것이 경험이라는 관점을 벗어나고자 관계 자체에 주목한다. 다시 말해서 우리는 관계를 형성하는 항들인 주체와 대상, 의식과 내용, 주관과 객관 등을 구분하기 이전에 관계 자체를 경험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경험론에서 존재는 경험된 것이므로, 관계 또한 존재라고 제임스는 주장한다. 아울러 그 관계를 이루는 항들은 언제나 현재적 사건으로서의 경험이 발생한 후에 비로소 구별되는 일종의 ‘기능적 속성’으로 설명된다.

이를 설명하기 위해 그는 
파도의 예를 든다. 요컨대 우리는 언제나 전진하는 파고점의 앞쪽을 살아가고 있으며, 그 특정한 파도에 대한 지적 지식을 얻게 되는 것은 이미 그 파도가 소멸된 후, 새로운 파도에 실려 있을 때라는 것이다. 제임스는 이처럼 관계의 항들을 관계 자체로 아우르는 경험을 ‘순수경험’이라고 부른다. 그것은 ‘현재적 사건의 장’으로서 아직 내용으로 구성되지 않은 상태의 경험이기 때문에 ‘무엇’(what)이라 말할 수 없는 ‘저것’(that)이라고도 불린다.

근본적 경험론의 철학사적 위치

전체로서의 경험은 이러한 부분 경험들이 저마다 이행하고 교차하는 시간적 장이라고 볼 수 있으며, 따라서 
경험의 주관과 객관은 고정된 것일 수 없다. 자연스럽게 근본적 경험론은 다원론적 세계관이 된다. 결국 우리는 여기서 주요하게 작동하고 있는 시간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는데, 이것이 제임스의 사상이 종종 베르그손의 철학과 함께 거론되는 이유라고도 할 수 있다. 생전에 이 두 사람 사이에는 교류가 있었으며, 둘의 관점이 정확히 일치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들은 전통 철학이 ‘시간을 공간화하는’ 점에 대해 지적한 베르그손의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있었다.

철학사에서 제임스의 사상을 계승한 것은 주로 후설(Edmund Husserl, 1859~1938)의 현상학과 러셀(Bertrand Russell, 1872~1970)이나 비트겐슈타인(Ludwig Wittgenstein, 1889~1951)의 분석철학이다. 특히 러셀은 『정신의 분석』(1921)에서 ‘순수경험’ 개념을 중요하게 활용하고 있다. 또한 넬슨 굿맨(Nelson Goodman, 1906~1998), 리처드 로티(Richard Rorty, 1931~2007), 힐러리 퍼트넘(Hilary Putnam, 1926~2016) 등으로 대표되는 ‘신실용주의’에서도 물론 제임스 철학의 자취를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사상적 흐름은 종종 
산업 혁명 이후 유럽의 시대정신이라는 관점에서 설명되기도 한다. 그러므로 이를 아는 것은 동시대의 예술이 보여준 다양한 혁명적 시도들을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앞서도 잠시 언급했지만 버지니아 울프나 프루스트, 그들 이전에 물론 헨리 제임스의 소설에서 도입된 의식의 흐름 기법을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제임스의 사상은 시지각의 문제에 천착한 인상주의 미술가들과, 이후로 조형예술에서 시간과 경험이라는 화두를 중심으로 계속된 다양한 시도들에 접근할 때도 참조할 만하다.

비교적 최근의 사례로 브라이언 마수미(Brian Massumi, 1956~ )의 저서 『가상과 사건』(갈무리, 2016)을 들 수 있다. 마수미는 제임스의 근본적 경험론을 지렛대 삼아 화이트헤드와 들뢰즈 등의 사상을 ‘활동주의 철학’이라는 범주로 묶어 읽으려 시도한다. 특히 순수경험 개념이 주요하게 등장하는 이 논의에서 마수미는 다양한 분야의 현대 예술 작품들을 가지고 경험과 지각작용이라는 문제를 설명하고자 한다.



이 책의 구성에 대한 편집자 랠프 버튼 페리의 설명(「편집자 서문」 7쪽)


편집자는 이 책을 준비할 때 두 가지 동기에 지배되었다. 한 가지는 제임스 교수의 여타 저작에서 찾아 볼 수 없는 중요한 글들을 보존하고 접근 가능하게 만드는 것이다. 이것은 1, 2, 4, 8, 9, 10, 11장의 시론들에 해당한다. 다른 하나는 독립적이고 일관되며 기본적인 하나의 학설을 체계적으로 다루고 있는 일련의 시론들을 한 권의책으 로 묶어내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최초의 계획에 포함되어 있었지만 나중에 다른 책들에 발췌 출간된 세 편(3, 6, 7 장)의 시론과, 최초의 계획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7장의 시론을 이 책에 함께 묶는 것이 최상이라 여겨졌다. 3, 6, 7장의 시론은 시리즈의 연속성을 위해 불가결하고, 나머지 시론들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으므로 연구자들에게 제공되어야 할 것이다. 7장의 시론은 저자의 일반적 “경험론”을 조명하는 데 중요하며, “근본적 경험론”과 저자의 여타 학설 사이의 중요한 연결고리를 형성하기도 한다.

요컨대 이 책은 논집이라고 하기보다는 전체가 한 편의 논문으로 구성되었다. … 이 책은 제임스 교수의 철학을 연구 하는 학자뿐 아니라, 형이상학과 지식 이론 연구자를 위한 것이기도 하다. 이 책은 “근본적 경험론”의 학설을 짧은 분량 안에서 체계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윌리엄 제임스의 영향을 받은 철학자들


윌리엄 제임스 같은 사람이 아니라면 누가 헤겔 철학을 바닷가 하숙집으로 비유할 수 있을 것인가? 
― 버트란드 러셀, 『우리는 합리적 사고를 포기했는가』


참으로 근본적인 명제는, 관계가 관념들에 외재적이라는 것이다. … 이를 테면 윌리엄 제임스가 자신을 다원론자라고 말할 때 그는 원리상 다른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며, 버트란드 러셀이 자신을 실재론자라고 말할 때도 마찬가지이다. 
― 질 들뢰즈, 『경험주의와 주체성』


윌리엄 제임스 특유의 활동주의 철학 … 근본적 경험론의 기본 교의는 경험된 모든 것은 어떤 점에서 실재적이며 실재적인 모든 것은 어떤 점에서 경험된다는 것이다. “변화가 일어남”이 정말로 세계의 기본적인 사태라면 근본적 경험주의자는 “변화 자체가 … … 직접 경험된다”고 여겨야 한다. 제임스는 변화의 경험을 관계로 논한다. 
― 브라이언 마수미, 『가상과 사건』



책 속에서 : 근본적 경험론이란 어떤 것인가


내 말은 물질적 대상들을 구성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우리의 사고를 구성하는 시원적 재료(stuff)나 존재의 성질은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경험에는 기능이 있으며, 사고가 그것을 수행하고, 그것의 수행을 위해 존재의 이러한 성질이 환기된다. 그 기능은 앎(knowing)이다. 
― 1장 “의식”은 존재하는가? 19쪽


하나의 경험론이 근본적이려면, 그것을 구축할 때 직접 경험되지 않은 어떤 요소도 받아들여서는 안 되고, 직접 경험된 어떠한 요소를 배제해서도 안 된다. … 요소들은 실로 재분배될 수 있고, 사물들 원래의 위치 선정은 수정될 수 있지만, 최종적인 철학적 배치에서 항이든 관계든 모든 종류의 경험된 것의 실재적 위치가 발견되어야 한다. 
― 2장 순수경험의 세계 54~55쪽


우리는 전진하는 파고점의 앞쪽에 산다. 그리고 앞으로 떨어지는 분명한 방향에 대한 우리의 감각이 우리 경로의 미래에 관해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전부이다. 
― 2장 순수경험의 세계 79쪽


관계는 순수경험의 부인할 수 없는 부분이다. 그러나 상식과 내가 근본적 경험론이라고 부르는 것이 관계가 객관적이라는 입장을 지지하는 반면, 합리론과 통상적인 경험론은 모두 관계란 다만 “마음의 작품” ― 여기서 마음이란 경우에 따라 유한한 마음일 수도 있고, 절대정신일 수도 있다 ― 이라고 주장한다. 
― 5장 순수경험의 세계에서 감정적 사실들의 위치 155쪽


우리는 무엇인가가 일어나는 중임을 발견하게 되는 곳이라면 어디에서나 활동을 긍정하고 싶어 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가장 넓은 의미에서 보았을 때 무엇인가 일어나는 중임에 대한 포착은 활동성에 대한 어떤 경험입니다. … “변화가 일어남”은 경험 특유의 내용이며, 근본적 경험론이 그토록 열렬하게 재활시키고 보존하고자 하는 저 “연접적” 대상들 가운데 하나입니다. 
― 6장 활동성이라는 경험 167쪽


인본주의의 본질적 공헌은, 우리 경험의 한 부분은 저것이 고려될 수 있는 몇 가지 측면 중 어느 한 측면에서 저것을 현존재로 만들기 위해 다른 부분에 의존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전체로서의 경험은 자족적이고 어떤 것에도 의지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 7장 인본주의의 본질 200쪽


내가 파악한 바로는, 인본주의를 향한 운동은 하나의 정밀한 공식으로 이어질 수 있고, 그럼으로써 즉시 논리의 꼬챙이에 꿰어질 수 있는 특수한 발견이나 원리에 근거하지 않는다. 그것은 오히려 “너무 충만하여 소리도 물거품도 없는” 조수에 실려 와 하룻밤 새 대중의 의견과 조우하는 세속의 변화들 가운데 하나에 훨씬 가깝다. 
― 11장 거듭하여, 인본주의와 진리 247쪽


‘경험론’이 ‘절대론’과 벌이고 있는 한 가지 기본적 논쟁은, 철학의 구축에서 사적이고 미적인 요인들에 대한 절대론의 이러한 거부에 관한 것이다. 우리 모두가 느낌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경험론은 매우 확실하게 느낀다. 그들이 우리가 가진 다른 어떤 것에 못지않게 진리를 예견하고 예언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그들 중 일부는 다른 것들 이상으로 그러하다는 점은 도저히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절대론이, 이 공통의 기반 위에서 토론하려고 하지 않는 한, 또 절대론이, 모든 철학은 논리적이고 정서적인 우리의 모든 능력의 도움을 받는 가설이고, 그중 가장 참된 가설은, 사물들의 최종적 통합에서 전체에 대한 최고의 점술적 능력을 가진 사람의 수중에서 발견되리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는 한, 의견들을 조화시키고 합의에 이를 희망이 있겠는가? 
― 12장 절대론과 경험론 281쪽



지은이 소개


지은이

윌리엄 제임스 (William James, 1842~1910)

19세기와 20세기의 전환기에 미국 사상계를 대표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이었다. 그는 퍼스(Charles Sanders Peirce, 1839~1914)와 더불어 실용주의 철학을 정초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고, 분트(Wilhelm Wundt, 1832~1920)와 함께 실험심리학의 선구자로도 꼽힌다. 철학과 종교학, 심리학과 생리학을 넘나드는 그의 연구는 현상학과 분석철학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으며, 그 밖에도 후대의 많은 연구자들에게 영감의 원천이 되었다.
그의 부친 헨리는 스베덴보리 사상에 심취한 종교학자이고 문필가였다. 그는 슬하에 3남매를 두었는데, 윌리엄이 장남, 차남은 소설가 헨리 제임스(Henry James, 1843~1916)이고, 막내 앨리스는 일기가 출간되어 있다. 부친은 자녀들을 거의 학교에 보내지 않고 사교육으로 가르쳤으며, 이들은 제네바와 파리, 불로뉴쉬르메르 등 유럽 각지를 오가며 성장기를 보냈다. 한편 제임스는 십대 후반에 화가를 지망하여 1858년부터 3년가량 윌리엄 헌트(William Morris Hunt, 1824~1879)에게 그림을 배우기도 했으나 스스로 재능이 없음을 깨닫고 단념했다.
제임스는 1861년에 하버드 이과 대학에 입학하였다가 1864년에 하버드 의대로 전과했다. 1865년에 그는 루이 아가시(Louis Agassiz, 1807~1873)의 아마존 탐사 팀에 동행했다가 천연두를 앓았다. 이듬해 의대에 복귀한 뒤로도 안질, 척추 질환, 자살 충동 등에 시달렸다. 그는 1869년에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나 임상실습은 하지 않았다. 1873년에는 하버드 대학에서 해부학과 생리학 강의를 제안 받았고, 1873~74년에는 심리학을 가르치면서 미국 최초의 심리학 연구소를 설립했다. 1880년에는 하버드 철학과 조교수에 임명되었다. 1907년에 교수직을 사임한 후로도 저작과 강연 활동을 했다.

주요 저서
『심리학의 원리』(The Principles of Psychology, 1890)
『믿음의 의지』(The Will to Believe, 1897)
『종교적 경험의 다양성』(The Varieties of Religious Experience, 1902)
『실용주의』(Pragmatism, 1907; 아카넷, 2008)
『다원론적 우주』(A Pluralistic Universe, 1909)
『진리의 의미』(Meaning of Truth, 1909)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Essays in Radical Empiricism, 1912) 등


옮긴이

정유경 (Chung Yookyung, 1973~ )

성신여자대학교에서 서양미술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문명이 낳은 철학 철학이 바꾼 역사 2』 (길, 2015, 공저), 역서로 질 들뢰즈의 『경험주의와 주체성』(난장, 2012, 공역), 외젠 비올레르뒤크의 『건축강의』(아카넷, 2015), 브라이언 마수미의 『가상과 사건』(갈무리, 2016), 윌리엄 제임스의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갈무리, 2018) 등이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갈무리 도서


『가상과 사건』(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정유경 옮김, 갈무리, 2016)


사건은 늘 지나간다. 어떤 사건을 경험한다는 것은 그 지나감을 경험하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어떻게 현실적으로 현전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방금-존재했던 것과 곧-존재하려고-하는-것을 포괄하는 경험을 지각하는가? <가상과 사건>에서 브라이언 마수미는 윌리엄 제임스, 알프레드 노스 화이트헤드, 질 들뢰즈 등의 저작에 의존하여 ‘가상’이라는 개념을 이 물음에 접근하는 한 가지 방법으로 전개한다.


『가상계』(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갈무리, 2011)


윌리엄 제임스의 급진적 경험주의와 앙리 베르그송의 지각에 관한 철학을 들뢰즈, 가타리, 그리고 푸코와 같은 전후 프랑스 철학의 여과를 통해 재개하고 평가하면서, 마수미는 운동, 정동, 그리고 감각의 문제와 변형의 문화논리를 연결시킨다. 운동과 정동 그리고 감각의 개념들이 기호와 의미작용 만큼이나 근본적인 것이라면, 새로운 이론적 문제설정이 출현한다. 또한 그 개념들과 아울러 과학과 문화이론의 새로운 잠재적 가능성이 열린다.


▶ 갈무리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인터넷 서점>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전국대형 서점>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북스리브로
서울지역 서점> 고려대구내서점 그날이오면 풀무질 더북소사이어티 레드북스
지방 서점> [광주] 책과생활 [부산] 부산도서 영광도서 책방숲 [부천] 경인문고 [안산] 들락날락


▶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 웹홍보물 거부 >> https://goo.gl/J7erKD


▶ 홍보하면 좋을 사이트를 추천해주세요! >> https://goo.gl/Ce35gV


태그 : 갈무리,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 윌리엄 제임스, 정유경, 순수경험, 합리론, 실재론, 합리적 경험론, 일반적 경험론, 근본적 경험론, 실용주의 철학, 기능주의 심리학, 베르그손, 현상학, 형이상학, 의식의 흐름, 이원론, 후설, 러셀, 비트겐슈타인, 넬슨 굿맨, 리처드 로티, 힐러리 퍼트넘, 신실용주의, 시대정신, 브라이언 마수미, 화이트헤드, 들뢰즈, 활동주의 철학, 인본주의, 절대론, 다원론적 우주, 철학, 서양철학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84 [문화쉼터] [새책] 윌리엄 제임스의 『근본적 경험론에 관한 시론』(정유경 … 02-06 776
183 [문화쉼터] 초대합니다! 소설의 윤리와 변신 가능한 인간의 길 : 『문학의 … 01-13 1030
182 [문화쉼터] 1월 6일 개강! 공간 침입자로 시작하는 하얀 겨울의 인문여행~^^ 01-03 1127
181 [문화쉼터]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10일 개강합니다! 09-22 1437
180 [문화쉼터] [워크숍 참가자 모집] 4인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예술 직업 프로… 10-26 1445
179 [문화쉼터] [강연 초대] ‘천만 영화’로 우리 시대를 읽다 ― 『천만 관객… 09-12 1310
178 [문화쉼터] [새책] 『천만 관객의 영화 천만 표의 정치 ― 영화로 본 재현과… 09-12 1324
177 [문화쉼터] [상상마당] 볼로냐 그림책 워크숍 모집 07-12 1462
176 [문화쉼터] 페미니즘과 모성 : 신자유주의 시대의 엄마의 사회학 (강사 로리… 06-25 1478
175 [문화쉼터] [세미나] 공연예술과 미디어아트: 키노드라마부터 타블로비반트… 06-13 1425
174 [문화쉼터] 4월4일 개강! 영화와 풍경의 변모(김성욱), 샹탈 아커만(신은실)… 03-16 1608
173 [문화쉼터] [상상마당 아카데미] 다양한 강사들과 함께하는 아티스트 매니지… 03-08 1771
172 [문화쉼터] 새책! 『정동의 힘』(이토 마모루 지음, 김미정 옮김) ― 미디어… 02-05 1917
171 [문화쉼터] 1월 11일 개강! 현대예술의 진화, 메를로-퐁티의 철학! 12-26 2123
170 [문화쉼터] 새책! 『빚의 마법』 - 빚은 속박인가 유대인가? 08-03 2261
169 [문화쉼터] 서평회 초대> 장편소설 『산촌』 출간기념 서평회가 열립니다… 06-18 2295
168 [문화쉼터] 5/31(일) 오후2시 > 『제국의 게임』 출간기념 서평회에 초대… 05-21 2396
167 [문화쉼터] ♥ 다중지성의 정원 10/6 개강! 베르그손, 푸코, 하이데거, 소설… 10-01 2275
166 [문화쉼터] ◈ 강연안내 > 우리가 아는 인터넷은 인터넷이 아니다! ― 『… 07-01 2475
165 [문화쉼터] ★ 7/4 금 개강! 히틀러가 좋아했던 바그너 음악의 이해와 감상 … 06-20 2339
164 [문화쉼터] 홍대작업실 쉐어 & 신촌화방 (신촌역 도보30초 초역세권 7층 건… 04-14 5031
163 [문화쉼터] ◈ 철학 강좌 > 레비나스와 현상학, 데리다와 해석이론 (강의… 03-13 2990
162 [문화쉼터] 불어 기초문법, <이방인> 원서 강독 강좌 안내 (강사 한정… 12-22 3177
161 [문화쉼터] [새책]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스콧 프리켈 외… 12-10 2887
160 [문화쉼터] [아트스페이스] 초보자를 위한 유화의 모든것~<유화와 재료기… 09-12 3978
159 [문화쉼터] [6/26 저녁 7시] <노동하는 영혼>, <봉기>의 저자 … 06-25 3137
158 [문화쉼터] '설'다음날!! 01-24 4542
157 [문화쉼터] 귀엽죠? 01-24 4465
156 [문화쉼터] 캐논, ‘앤서니 브라운’ 동화전 개최 12-12 4190
155 [문화쉼터] 현대 동화계의 거장, 에릭칼의 작품이 한국에 옵니다 12-12 5713
154 [문화쉼터] [1일미술체험] 미술사와 함께하는 나만의 명화그리기 09-21 5268
153 [문화쉼터] [KT&G상상마당 아카데미] 6월 문화예술 강좌를 소개합니다. 05-14 5097
152 [문화쉼터] [KT&G상상마당 아카데미] 4월 문화예술 강좌를 소개합니다. 04-03 5008
151 [문화쉼터] 우리 그림책 작가전 <글로 그리고 그림책으로 이야기하다> (1) 10-19 6021
150 [문화쉼터] 많은 작가님들의 '소중한 재능'을 함께 나누어주세요~ 08-20 5869
149 [문화쉼터] 어린이 전시회 선택의 기준 12-21 6068
148 [문화쉼터] 2009 파주 헤이리 판 페스티벌 08-21 5977
147 [문화쉼터] 레오나르도 다빈치 이후 모나리자를 그린 사람들 (1) 12-31 7400
146 [문화쉼터] 아동출판이 넘어야 할 ‘큰 산’- 중국을 넘어라 06-04 6949
145 [문화쉼터] 무라카미 타카시 조각 158억원에 낙찰…코리안팝은? 05-20 8780
144 [문화쉼터] 백화점미술관 들여다보니… 50대 주부가 가장 많이 구입 12-05 6722
143 [문화쉼터] 프랑스 건축가 한국 다리는 도로를 댕강 자른 느낌 10-23 6643
142 [문화쉼터] 첫돌 맞이한 `나눔' 헌책까페 10-05 6597
141 [문화쉼터] 백남준은 유명했지만 죽을때까지 돈 걱정했지요&quot; 09-03 6576
140 [문화쉼터] 프랑스서 기록적 시청률…'대박' 한국 애니메이션 08-21 6685
139 [문화쉼터] 아이들 그림감상, 그냥 내버려둬요! 08-14 6142
138 [문화쉼터] 한장면 / <산골 아이들- 아이들의 세계는 어른의 고향이다>… 07-24 6825
137 [문화쉼터] 신정아 리포트-1: 한 여름날의 ‘이상하고도 재미있는’ 재판 07-24 6469
136 [문화쉼터] 숨진 화가 작품 베껴 KIAF 출품? 07-10 6106
135 [문화쉼터] 빈센트 반 고흐 미공개 수채화 한국에 있다 07-10 6738
134 [문화쉼터] 국정 교과서에 일본 도깨비 그림 06-29 6880
133 [문화쉼터] 고3 여학생, 입시미술에 반기 들다 05-24 6033
132 [문화쉼터] '입선 5백만원·특선 2천만원' 미술대전=뇌물대전 05-16 6009
131 [문화쉼터] 진짜같은 3D 벽화 ... 05-09 6969
130 [문화쉼터] 곰돌이 '푸' 브랜드 가치 삼성 추월 05-09 6155
129 [문화쉼터] 스프링 고양이 노석미 05-09 5658
128 [문화쉼터] 김숙경 씨의 ‘길모퉁이 행운돼지’. 04-24 7370
127 [문화쉼터] 한국 어린이책 가능성 확인한 자리 국제도서전 04-24 5365
126 [문화쉼터] 불로냐 국제아동도서전 한국 작가 2명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04-24 9830
125 [문화쉼터] 어린이 책]“망태 할배 참 무섭다… 우리 엄마도 잡아가” 04-24 5744
124 [문화쉼터] 어린이도서관 관련싸이트 04-16 5380
123 [문화쉼터] 붕어빵 작품 가라, 젊은 상상력 나가신다 04-01 5179
122 [문화쉼터] 초보 미술품 구입자 이렇게 해라 04-01 5094
121 [문화쉼터]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도들' 일러스트레이터 메리 그… 03-29 6073
120 [문화쉼터] 인터넷 경매로 월 2천만원 버는 화가 속출 03-20 5281
119 [문화쉼터] 미술시장에 돈이 몰린다! 03-20 5007
118 [문화쉼터] 그림이 돈이 되고 있다. 03-20 5162
117 [문화쉼터] 집에서 하는 미술놀이 03-05 5956
116 [문화쉼터] 안양예술공원... 놀이터야? 작품이야? 03-04 5395
115 [문화쉼터] 최상의 패션 일러스트레이터(High-End Fashion Illustrator)’ 02-22 6305
114 [문화쉼터] 드라마 +일러스트 ‘신선한 동거’ 02-22 5299
113 [문화쉼터] 끝까지 보세요 ^^ 좋은 공부가 되네요 (1) 02-06 4478
112 [문화쉼터] 신기한 스쿨버스 저자 조애너 콜ㆍ브루스 디건 방한 02-02 5021
111 [문화쉼터] “그림 사겠다는 독자 많아… 전시회 열 계획” 02-01 5159
110 [문화쉼터] 홍대앞 ‘책’이 돌아왔다 01-27 5556
109 [문화쉼터] 명화감상-대표작가 30인의 1,000작품 01-24 4728
108 [문화쉼터] 설경, 순백의 세상으로 떠나는 ‘겨울여행’ 01-13 6224
107 [문화쉼터] 2007 아트페어의 시대는 계속되는가? 01-07 4750
106 [문화쉼터] 예술가 많은 오스틴ㆍ더블린市가 뜨는 까닭은 01-07 5007
105 [문화쉼터] 어느 가난한 자가 평생을 가꾼 꿈, 정원 죽설헌 01-02 5539
104 [문화쉼터] 다이어트가 된다네요.. 세번만 봐도 (1) 12-31 5087
103 [문화쉼터] 박수근의 ‘아틀리에’ 12-26 5156
102 [문화쉼터] 새로운 느낌의 그림 ^^-책표지도 어울리는 몇장의 그림 신선해요 12-22 5740
101 [문화쉼터] 세계인형대축제 (1) 12-13 4948
100 [문화쉼터] '단서를 찾아라' 15년 동안 단 1명만 맞힌 문제 12-06 5181
99 [문화쉼터] `출판인의 밤` 가슴뭉클 수상소감에 갈채 12-06 4963
98 [문화쉼터] 한혜진씨의 캐리커쳐를 그려보았습니다 12-06 5654
97 [문화쉼터] ‘아기공룡 둘리’의 생가가 복원된다. 12-04 5166
96 [문화쉼터] 마음의 병 예술로 치료… 정서적 안정·자신감 불어넣는 프로그… 12-02 5056
95 [문화쉼터] 모래예술 11-28 4238
94 [문화쉼터] [따뜻한 책 한권] 개성 넘치는 다이어리 11-25 5056
93 [문화쉼터] 한 컷 한 컷이 그대로 작품! , 에릭 바튀 (1) 11-24 4945
92 [문화쉼터] 렌디 헨 작가 의 연필그림 (1) 11-17 5593
91 [문화쉼터] 스타크래프트 그림 실력, 한국이 지존 11-10 5132
90 [문화쉼터] 눈동자에 비치는 예술! 11-06 5328
89 [문화쉼터] 책 제목으로 본 2006년 출판 트렌드 11-04 4779
88 [문화쉼터] 잭슨폴락 그림 1.4억弗에 판매, 사상최고 11-03 5250
87 [문화쉼터] 인사동 거리 걸으려면 입장료 내라?… ‘쌈지길 유료화’ 이대로… (1) 11-01 4745
86 [문화쉼터] 코카콜라 옛 광고 일러스트 (2) 10-31 5644
85 [문화쉼터] 구족화가 오순이 교수 삶과 예술 10-30 6306
84 [문화쉼터] 행운의 그림 10-30 8031
83 [문화쉼터] 서울에서 가볼만한 단풍 명소 10-28 5047
82 [문화쉼터] 10월30일까지래요 이번주에 삼각지 1번출구 거리전시회 다녀오세… (1) 10-27 5350
81 [문화쉼터] 사실을 넘어 진실을 표현한 초상화 - 부르주아를 대표하는 베르… 10-27 5297
80 [문화쉼터]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 화랑 10-26 5346
79 [문화쉼터] 인터넷예술가 '김치샐러드' 10-23 4955
78 [문화쉼터] 국내 / 국외 출판사 모음 (1) 10-19 7401
77 [문화쉼터] &quot;파주에 책의 향기… 북시티 페스티벌 내일부터&… 10-18 4865
76 [문화쉼터] 프랑스 일러스트레이터- - 장 자크 상페 (Jean-Jacque Sempe) … 10-18 10511
75 [문화쉼터] 아이들에겐 진짜같은 `책 속의 동물원` 10-17 4904
74 [문화쉼터] '얼굴마담' 판치는 출판계... 미래가 없다 10-15 4999
73 [문화쉼터] 명화의 패러디 작품들 10-12 6899
72 [문화쉼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삽화 모음 (1) 10-10 12087
71 [문화쉼터] (10,19~10,29) 책벌레를 위한 축제 ‘파주 북페스티벌’ 10-10 5344
70 [문화쉼터] 연필인물화인데요 잘그렸어요 (1) 10-09 5595
69 [문화쉼터] Kareem illiya 10-07 5723
68 [문화쉼터] 장화 신은 고양이 (1) 10-05 6042
67 [문화쉼터] 일러스트레이터 <벤 샨> 10-04 7696
66 [문화쉼터] 22세에 영국 현대미술 수집가 찰스 사치에 의해 발굴된 화가-… (2) 10-04 23836
65 [문화쉼터] 정말보아도 보아도 좋은 일러스트 10-04 4965
64 [문화쉼터] "홍성찬갤러리" 오픈 10-04 5420
63 [문화쉼터] Julian Beever의 놀랄 만한 예술 09-28 4899
62 [문화쉼터] 心井(동양화인데 책자로 만들어도 손색없는 그림이예요) 09-26 5455
61 [문화쉼터] 펜아트, 라이트펜으로 그리는 살아있는 그림! [20] 09-26 5072
60 [문화쉼터] [주말데이트]제1회 서울국제사진페스티벌 SIPA 사무총장 김 남 … 09-23 4750
59 [문화쉼터] 주말 홍대는 책 세상...‘서울와우북페스티벌’ (2) 09-20 4859
58 [문화쉼터] 행복한 사람, 타샤 튜더 -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할머니의 느린 … (5) 09-17 5138
57 [문화쉼터] 아름다운 남자 마류밍의 누드를 보다 09-16 5645
56 [문화쉼터] 동화같은 명화/명화속에 동화 09-07 7268
55 [문화쉼터] 독도의 우리땅 09-01 4714
54 [문화쉼터] 고경숙·이호백씨 ‘마법에 걸린 병’으로 라가치賞 (2) 08-12 5623
53 [문화쉼터] 세상을 놀라게한 쿠스타프 클림트 08-10 6533
52 [문화쉼터] 전 세계의 유명 화가 작품들이 있는 싸이트 07-23 5757
51 [문화쉼터] 세계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 사진 한장 07-19 5080
50 [문화쉼터] 안석준의 중국풍경 07-19 10132
49 [문화쉼터] 벗이여 제발 -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 07-11 6693
48 [문화쉼터] 레오프릭 영주의 부인인 '레이디 고다이버 07-09 6105
47 [문화쉼터] 조현재씨 모사 - 아 포토샵의 환상 07-08 5475
46 [문화쉼터] 쿠르베 - 언제보아도 좋아요 07-05 7010
45 [문화쉼터] 박철환님의 수채화 ^^ 07-01 9010
44 [문화쉼터] 그림움 하나 .....찔레꽃(소빈 한지 조형전)2 06-25 5496
43 [문화쉼터] 그림움 하나 .....찔레꽃(소빈 한지 조형전) 06-25 4936
42 [문화쉼터] (도올과 안성기의 차이) 06-21 4945
41 [문화쉼터] 만개 풍선으로 만든 12m 축구선수- '익스트림 축구선수… 06-20 5471
40 [문화쉼터] 화가의 가난 - 대기만성이란 ????? 06-15 6266
39 [문화쉼터] 재미난발상 2- 그림이 외출하네요 ^^ 06-15 5088
38 [문화쉼터] 재미난발상 1- 그림이 외출하네요 ^^ 06-15 4606
37 [문화쉼터] 환상 그자체 06-11 5767
36 [문화쉼터] 정창원-작고 북한작가 05-25 5786
35 [문화쉼터] 홍성모님의 한국화 05-22 6099
34 [문화쉼터] 책과 원작의 비교 05-20 5178
33 [문화쉼터] 어? 그림이 움직이네…캔버스 속 바다가 출렁… 05-17 5111
32 [문화쉼터] 파주출판도시를 다녀왔어요 ^^ 05-16 5323
31 [문화쉼터] 기적을 일으키는 초상화 04-22 5448
30 [문화쉼터] 아들의 말에 충격받아 만화를 그리기 시작한 대가 04-19 5111
29 [문화쉼터] 장조화의 인물화 04-03 5783
28 [문화쉼터] 별똥별사진 03-26 9718
27 [문화쉼터] 수묵공필인물화 03-21 10262
26 [문화쉼터] 백두산천지-5430시간-샤프펜슬그림 03-11 5401
25 [문화쉼터] `지푸라기로 엮은 소`...숨은 감동 사연 03-01 5162
24 [문화쉼터] 왜 아동도서 일러스트레이션에 주목해야 하는가 02-26 4530
23 [문화쉼터] 내가 좋아하는 작품 02-25 5989
22 [문화쉼터] Josephine-저도하나올려요(그림너무 좋네요 --우우--) 02-22 5557
21 [문화쉼터] (조선시대 복식)2-일러할때 좋은자료가 될듯 (1) 02-21 9769
20 [문화쉼터] 좋은자료임다 (조선시대 복식)1-두개로 나누어 올립니다 02-21 6858
19 [문화쉼터] 웹써핑중 네이버에서 본 중국사진가 - 동양화 같죠 대단해 대단… 02-19 8162
18 [문화쉼터] 한국 수채화 대상전의 다양한 수채화들 02-19 5635
17 [문화쉼터] 내게 딱맞는 수채화일러스트 02-18 16198
16 [문화쉼터] 신기한 구름 02-15 5864
15 [문화쉼터] 다양한 서양화 누드작품(일러스트와 비교해보세요) 02-13 13458
14 [문화쉼터] 아름다운 풍경 02-11 4572
13 [문화쉼터] 오드리 헵번이 아들에게 들려준 글 02-10 5072
12 [문화쉼터] 다양한 여자 일러스트 모습(페인터에서 3D까지) 02-09 7601
11 [문화쉼터] 닥종이 인형전(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미술관) 02-09 5274
10 [문화쉼터] 키이라 나이틀리,스칼렛요한슨 누드 02-09 11454
9 [문화쉼터] 인물작품전 02-02 5008
8 [문화쉼터] 저자, 편집자, 일러스트레이터의 관계 01-31 4751
7 [문화쉼터] 한국 일러스트의 산실 - 무지개 일러스트 01-26 5928
6 [문화쉼터] 좋은 책이란 무엇인가 01-26 4829
5 [문화쉼터] 어린이 책과 일러스트 01-25 5135
4 [문화쉼터] 1.일러스트의 개념과 기능 01-25 5512
3 [문화쉼터] 일러스트 그림인데 많이 보았지만 신기한 그림 01-14 5763
2 [문화쉼터] 김성호 - 한국의 사실적 서정주의 12-10 5906
1 [문화쉼터] 프랑스 신구상 미술 대표 제자르 프로망제 展 12-02 62274

추천사이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 공지사항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COPYRIGHT MBILLUST.ALL RIGHTS RESERVED.
광고문의 고객센터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224.247.42'

145 : Table './mbillust/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mb/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