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키즈 | 사업안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자동로그인
 
 

 


 
작성일 : 09-03-14 13:09
[공부나눔] 일러스트레이션에 예술이 있는가?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5,058  
일러스트레이션에 예술이 있는가?

미국의 예술대학에 다니는 예술학도들의 대부분은 그들 자신이 불과 열아홉의 나이에 자신이 순수예술가인가  혹은 상업예술가인가를 표명해야만 한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들은  흔히 예술학교 학부에 의해 만들어진, 시대에 뒤떨어진 공식에 의해 그것을 결정해버리고 만다.

내가 1960년에 프랫인스티튜트를 졸업할 때조차 전공 선택을 위한 다음과 같은 도식은 한번도 비판되어본 적이 없다.
1. 순수 예술은 순수하다.
2. 일러스트레이션은 매도의 시작이다.
3. 그래픽 디자인은 상업예술이다.
4. 광고는 판매... 즉, 종지부이다.
일러스트레이션을 하려는 화가는 의구심을 사고 화랑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일러스트레이터는 경멸되어진다. 순수예술계는 그들의 집단에 일러스트레이터들을 원치 않고 예술비평이 평론에서 화가를 지탄하고자 할 때 그 작품을 일러스트레이션이라 지칭한다. 모든 화가들이 일러스트레이션의 단어를 죽음과의 키스라고 알고 있다.
이것은 이러한 배타적인 정의들이 곧바로 예술가의 위상과 시장성에 직결되어 영향을 미친다는 점만을 제외한다면 우스운 일이다. 문제는 물론 , 누가 팔리느냐 아니냐 하는 것이다.
조각가인 데이비드 스미스는 상업미술을 '타인의 마음과 욕구를 만나는 예술'이라고 정의했고, 순수예술을 '예술가의 마음과 욕구를 만나는 예술'이라고 정의했다. 이러한 정의하에서 볼 때 나는 많은 상업적인 순수예술가들이 있으며 몇몇 일러스트레이터들은 순수예술가들이라고 할만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모든 예술 중에  가장 순수한 예술일수록  예술비지니스가 있다'  라는 엔디 와홀의 논평은 예술학교의 공식에는 주목되지 않는가보다.
나는 구상화가라는 것이 존재할 수도 있으며 일러스트레이션을 단순히 '예술가의 마음과 욕구를 만나기 위해 행해지는 작품'이라는 단순한 하나의 출구로 볼 것을 제안하고 싶다.  만일 예술적 어휘로서라면 일러스트레이션과 순수 예술 영역에 그것이 동등하게 적용된다. 무언가를  탐구하는 데는 가장 좋은 장소인 회화에서 획득되어지는 발견들은 글과 이미지의 가능성들을 탐험하는 데에 지면을 활용하는 일러스트레이션에 옮겨질 수 있는 것이다.
나는 순수예술과 일러스트레이션이 우리들의 피곤하고 낡은 개념들을 재정비하는 이미지 창출과정에서 그 만나는 범주가 확장될 가능성이 있다고 믿으며 그것들이 지면이나 화랑벽이나 어디에 나타나든 단순히 좋거나 나쁜 예술이라고 말할 구상예술로서 간주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

마샬 아리스만
일러스트레이션 MFA 학장, School of Visual Arts
(이 평론은 1997년 워커힐미술관 초대전 , 'JobIl' 전(한국현대일러스트레이션전,서울)을 위해 쓰여진 것입니다.


Is there a fine art to Illustration?

The majority of art students enrolled in an art school or art college in the United States must declare themselves either fine or commercial artists at age  nineteen.
Unfortunately, the decision is usually made by using an outdated formula created by the art school faculty.
The chart has never been written down but even when I graduated from Pratt institute in 1960 the formula for how to pick your major was well known.
1. Fine Arts is pure.
2. Illustration is the beginning of selling out
3. Graphic Design is commercial art
4. Advertising is selling...period.
The painter that illustrates is suspect. The illustrator who tries to find a gallery is tainted. The Fine Arts world does not want illustrators in their club and when art critics want to punish a painter in a review they call the paintings "illustrations". All painters know that the word illustration is the kiss of death.
This would all be amusing except that these definitions directly effect the status and marketability of the artist. The implication is, of course, who is "selling out" and who isn't.
David Smith, the sculptor, defined commercial art as "Art that meets the minds and needs of other people", and fine art as "Art that meets the mind and needs of the artist."
Under that definition I know a lot of fine artists that are commercial and some illustrators who are fine artists.
Andy Warhol's comment that "the finest art of all is the business of art" seemed to go unnoticed in the art school formula.
I am suggesting that it is possible to be a figurative artist and see illustration as simply one outlet for "work done to meet the mind and needs of the artist", if the artistic vocabulary remains the same in both the illustration and fine art areas. Discoveries made in painting(which is the best place to explore them) can be translated into illustration using the printed page as an entry to explore the possibilities of word and image.

i believe that it is possible to expand the boundaries where fine art and illustration meet into an image making process that redefines our tired old definitions and replaces them with figurative art that is simply good or bad art, wherever it appears, on a printed page or a gallery wall.

By Marshall Arisman/ Chair MFA  Illustration- School of Visual Arts


출처 : 그림인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엠비세미나] 2008년 5월 25일 정승각 선생님 세미나를 마치고 (5) Mr.hwa… 05-26 24669
공지 [엠비세미나] 2008년 3월 30일 임정진 선생님의 세미나를 마치고 (3) 운영자 03-31 23993
공지 [엠비세미나] 2008년 2월 29일 김수정 편집장님의 강의를 마치고 (7) Mr.hwa… 03-01 24244
공지 [엠비세미나] 2007년 MBillust 더미북 워크샵 전체 정리 운영자 12-13 26596
공지 [엠비세미나] 2009년 2월 28일 고대영 편집주간님의 세미나를 마치고.. (1) 운영자 05-27 21356
공지 [엠비세미나] 2009년 5월 12일 문승연대표님의 세미나를 마치고.. (3) 운영자 05-27 20906
공지 [엠비세미나] 2009년 7월 18일 윤기현 동화작가 세미나를 마치고... 운영자 08-06 21392
321 [세미나자료] 천둥거인 문승연 대표 세미나 - 그림책 자료 : 푸른 개 운영자 05-06 5265
320 [세미나자료] 천둥거인 문승연 대표 세미나 - 그림책 자료 : 찾았다! 운영자 05-06 5701
319 [세미나자료] 천둥거인 문승연 대표 세미나 - 그림책 자료 : 검피아저씨의 뱃… 운영자 05-06 5251
318 [공부나눔] 나는 죽음의 낙인을 지니고 있다. <토미 웅거리 인터뷰> 운영자 05-02 5242
317 [공부나눔] <그림책론2> - 새로운 예술표현의 가능성을 위하여(2) 운영자 04-17 4917
316 [공부나눔] <그림책론2> - 새로운 예술표현의 가능성을 위하여(1) 운영자 04-17 4802
315 [공부나눔] 그림책의 이해 - 김세희(사계절) 운영자 04-17 6139
314 [공부나눔] 한국 그림책의 역사 - 1. 그림책 인식기 : '그림책의 이해&… 운영자 04-17 5471
313 [출판소식] 어린이 책 관련 공모전 모음 (1) 운영자 03-31 5175
312 [공부나눔] 우리 아이의 첫 그림책 운영자 03-30 4813
311 [공부나눔] 그림책 출판의 전망 3 운영자 03-26 5172
310 [공부나눔] 그림책 출판의 전망 2 운영자 03-26 5566
309 [공부나눔] 그림책 출판의 전망 1 운영자 03-26 5136
308 [공부나눔] 일러스트레이션에 예술이 있는가? 운영자 03-14 5059
307 [공부나눔] 영국의 그림책 - 문학·그림·삶의 조화 이호백 <도서출판 … 운영자 03-13 5606
306 [공부나눔] 삽화의 안과 밖 -저학년동화를 중심으로 (김환영) 운영자 03-04 4855
305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 주간강의 - 아동문학으로 접근해 보는 그림책 Mr.hwa… 02-27 5713
304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톡톡톡 운영자 02-26 4352
303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코를 킁킁 운영자 02-26 4312
302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용돈 주세요 운영자 02-26 4443
301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 운영자 02-26 4203
300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아빠가 너를 얼마나 사랑하는… 운영자 02-26 4306
299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손톱깨물기 운영자 02-26 4329
298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뭐하니? 운영자 02-26 4208
297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망태 할아버지가 온다! 운영자 02-26 4188
296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똥떡 (2) 운영자 02-26 4327
295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두드려 보아요 운영자 02-26 4077
294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누가 내머리에 똥 쌌어? 운영자 02-26 4150
293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기차ㄱㄴㄷ 운영자 02-26 3846
292 [세미나자료] 길벗어린이 고대영주간세미나자료- 지각대장존 운영자 02-26 3764
 1  2  3  4  5  6  7  8  9  10    

추천사이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 공지사항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COPYRIGHT MBILLUST.ALL RIGHTS RESERVED.
광고문의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