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키즈 | 사업안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자동로그인
 
 

 


 
작성일 : 08-04-02 01:47
[출판소식] 보림출판사가 그림책을 고르는 지향점-2
 글쓴이 : Mr.hwa…
조회 : 5,069  
보림출판사가 그림책을 고르는 지향점 - #2

뭔가 특별한 것을 찾는다. [이선미 보림출판사 편집부 과장]

유명 저자의 베스트셀러에 연연하지 않는다.
우리가 생각하는 중요한 문제는 작품의 완성도이다. 이름난 작가의 작품이라도 모든 작품이 좋다는 보장은 없다. 저자의 명성에 너무 큰 의미를 두면 작품 자체를 제대로 보지 못할 때도 있다. 보림은 가급적 저자의 명성에 연연하여 작품을 보지 않으려고 한다.
같은 작가의 작품이라 해도 한권 한권 비교, 검토하여 그 중 가장 낫다고 판단되는 책만 출간한다. 작가보다는 작품 자체에 중심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좋은 작가는 으레 좋은 작품으로 가릴 수 있게 마련이다. 특히 보림의 '지크' 시리즈는 작가군에서나 작품 면에서나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 또한 우리는 이미 국내에 소개된 유명한 작가들보다는 아직 소개되지 않은 숨은 작가를 발굴하고 소개하는 데 주력한다. 보림이 소개한 유수 작가들 가운데 더 많은 작품을 소개하지 못해 아쉬운 작가가 있다면. "구두장이 꼬마 요정"을 그린 카트런 브란트일 것이다. 과감한 생략과 강조, 강렬하고 생생한 이미지를 그려내는 카트린 브란트는 1960년대와 1970년대에 활동한 작가이다. 작품 대부분이 절판이 어서 아쉽기 그지 없다. 2003년에 소개한 작품 중 가장 큰 수확이라고 하면 딜런 부부의 작품 두 편을 들 수 있다. "북쪽 나라 자장가" 에서는 자연을 너무도 아름답고 자연스럽게 의인화하였고 "모기는 왜 귓가에서 앵앵거릴까?" 에서는 낮과 밤이라는 서로 다른 시간 대를 한 화면에 조화롭게 배치하여 이야기 속 이야기라는 글의 형식을 그림의 형식으로 세련되게 구현했다. '같은 작가가 그렸을까' 하는 의문이 생길 정도로 두 편 모두 독특한 그림책 세계를 보여 준다. 언제나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가는 딜런 부부의 공력이 여실히 드러나는 작품들인 것이다.
올해는 사라 파넬리의 작품에 공을 들이고 있다. '마술연필'이란 전시회를 통해 국내에 조금은 알려진 작가로서. 아주 세련된 콜라주 기법을 사용한다. 신화 속 괴물을 독창적인 캐릭터로 형상화한 "신화속 괴물"에 이어 두 번째 작품을 가을쯤 선보일 예정이다. 잘 팔리는 책이 꼭 좋은 책이라는 법이 없고 좋은 책이 반드시 잘 팔린다는 보장도 없다는 것을 누구나 알고 있다. 사실 보림의 외국 그림책 중에는 판매도가 낮은 책도 꽤 있다.
출판사는 상업성을 고려하지 않을 수가 없는데 , 보림 역시 외국 그림 책을 기획할 때 늘 난제가 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보림은 '과연 이 책이 잘 팔릴까' 하는 의문을 가지면서도 어김없이
 책을 낸다. "연기 자욱한 밤", "론포포"가 그렇다. 아직은 우리 독자들이 받아들이기 힘들어서일까? 상업성에서 다소 벗어나 자기 만의 세계를 꾸려가기 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다소 판매가 부진할지라도 우리 독자들에게 새로운 시각적 자극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책을 과감히 소개하고자 한다.

신간이냐 아니냐는 큰 의미가 없다.
우리에게 최신 작품이냐 아니냐는 큰 의미가 없다. 새로운 것이 반드시 좋을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우리는 따끈따끈한 신간보다는 묻혀 있는 숨겨진 옥석을 찾는 일을 즐긴다. 그러다 보니 저작권 문의하는 책들이 거의 절판일 때가 많다. 저작권자를 찾아 헤멜 때 도 많고 절판된 책을 구하기 위해 갖은 방법을 다 동원하기도 한다. 최근 관심을 갖고 있는 책이 있어 에이전시에 확인해 보았더니 그 책을 출간한 해외 출판사가 부도나서 찾기가 힘들다는 대답만 돌아왔다.
한번은 스웨덴의 한 출판사에 저작권 문의를 했더니 우리가 문의한 책은 절판되어 샘플을 보내줄 수 없다는 회신과 함께, 어떻게 그 책을 찾았냐며 오히려 되물어오기도 했다.
"북쪽 나라 자장가"를 진행할 때의 일이다. 이 책은 1992년 미국에서 출판되었는데, 이미 절판된 지 오래였다. 결국 아는 선생님 서가에서 빌리기는 했는데 곱게 보고 돌려드려야 할 상황이었고, 이 귀한 샘플 한 권을 가지고 번역 의뢰며 색 교정까지 다 봐야 하는 형편이었다.
다행히 저작권사에서 필름은 보내줄 수 있다고 했다. 그런데 그 필름이 주문을 넣은 지 1년 만에 온 것이다. 겨울 책이라 여름에 낼 수는 없겠고 결국 한 해 묵혀서 나오게 되었다. 우여곡절 끝에 출간이 되긴 했는데. 색 교정 하라고 보냈던 하나 있는 샘플이 뜯어져서 돌아오고 말았다. 아뿔싸! 어찌할까 고민하다가 미국에 사는 친구를 통해 헌책 방을 뒤진 끝에 겨우 한 권 구해 다행히 선생님께는 제대로 된 원본을 돌려드릴 수 있었다. 어렵게 찾은 책이 절판인 경우가 많아서 끝까지 추적해서 출판하는 경우도 있고. 아쉬움을 남기고 출간에 이르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어떨 때는 '우리가 왜 이렇게 힘든 방법으로만 살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그것이 바로 보림을 끌어가는 힘 인 줄 알기에 툴툴 털고 일어선다.

깐깐한 기준만큼이나 열심히 찾고 뒤진다.
그러면 이 깐깐한 기준들을 충족시키는 외국 그림책들에 대한 정보는 과연 어디서 구하는지 궁금하신 분들이 많을 것이다. 대부분 그렇듯이 평소에는 인터넷 사이트, 잡지, 에이전시를 이용 해 책을 검색한다. 한 해에 몇 번 있는 국제 도서전에서 찾기도 하지만 도서전에서의 성과는 그리 크지 않다. 도서전은 신간과 앞으로 나을 타이틀들을 선보이는 자리여서 앞으로의 흐름을 점 쳐보거나 신인 작가들을 찾아보기에 오히려 적당하다. 도서전 행사장보다는 헌책방이나 도서관에서 흥미로운 정보를 찾을 수 있다. 그래서 보림은 국제 도서전에 갈 때면 전시장 일정뿐 아니라 다른 도시에 머무르는 일정을 꼭 잡는다. 누구나 가는 프낙같은 대형서점 이외에 작은 어린이책 전문서점이나 도서관에 가보는 것도 좋다. 특히 파리의 경우 각 구마다 어린이 도서관이 잘 구성되어 있어 꼭 가볼 만하다. 현지에 살고 있는 지인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가만히 앉아서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는 법 우리는 작가들의 작업실에 가는 걸 좋아한다. 거기에 가면 작가들의 귀하디 귀한 서가를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호시탐탐 서가에 눈독을 들이다 보면 좋은 책들과 자연스럽 게 만날 수 있다. 한 예로 "북쪽 나라 자장가"의 경우도 어느 작가 선생님의 서가에서 찾아낸 귀한 자료이다. 전문가들이 소장하고 있는 귀한 책들을 만날 수 있는 일은 편집자들에게 정말 값진 기회라고 생각한다. 보림은 전문가로 구성된 편집위원이 따로 없다. 편집자의 눈으로 판단하고 선택한 후 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구하는 경우가 많다. 해외에서 어린이 문학을 공부하는 이들과 네트워킹을 하기도 한다. 현지의 발 빠른 정보도 정보지만 현지 도서관을 이용해 구하기 힘든 책들을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보림다운 외국 그림책 기획 꾸준히 할 터
담당자가 게으른(?) 탓도 있겠지만 한권한 권 까다롭게 책을 선택하기 때문에 다른 출판사처럼 수십 권씩 출간 대기를 하고 있는 경우가 보림에는 없다. 때로는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는 신간들 틈에 우리만 제자리걸음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래서 마음이 바빠지기도 하지만 그럴 때마다 우리의 자리를 다시 한 번 돌아보게 된다. 물론 보림 이 편견을 가지고 책을 볼지도 모른다. 하지만 출판사가 지니는 나름의 기준이 없이는 그 출판사만의 색깔을 갖기 힘들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색깔틀이 다양하게 존재할 때 그만큼 우리 독자들이 다양한 책과 만날 수 있는 게 아닐까.

출처 : 일러스트아트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엠비세미나] 2008년 5월 25일 정승각 선생님 세미나를 마치고 (5) Mr.hwa… 05-26 24005
공지 [엠비세미나] 2008년 3월 30일 임정진 선생님의 세미나를 마치고 (3) 운영자 03-31 23336
공지 [엠비세미나] 2008년 2월 29일 김수정 편집장님의 강의를 마치고 (7) Mr.hwa… 03-01 23571
공지 [엠비세미나] 2007년 MBillust 더미북 워크샵 전체 정리 운영자 12-13 25951
공지 [엠비세미나] 2009년 2월 28일 고대영 편집주간님의 세미나를 마치고.. (1) 운영자 05-27 20713
공지 [엠비세미나] 2009년 5월 12일 문승연대표님의 세미나를 마치고.. (3) 운영자 05-27 20256
공지 [엠비세미나] 2009년 7월 18일 윤기현 동화작가 세미나를 마치고... 운영자 08-06 20755
111 [출판소식] 인터뷰┃사계절 출판사 / 강맑실 대표 운영자 03-17 5215
110 [출판소식] 환상동화의 역사 운영자 01-14 6280
109 [출판소식] 환상동화의 본질 운영자 01-14 5289
108 [출판소식] 추천할만한 책《어린이와 그림책》 Mr.hwa… 01-01 4317
107 [출판소식] 어린이책 제작과정 정리 운영자 12-12 4305
106 [출판소식] 그림책에서 그림의 소통 방식 운영자 12-12 4241
105 [출판소식] 어린이와 그림책 그리고 그림책작가 1.-매체에 따른 독자의 기대… 운영자 12-12 4077
104 [출판소식] 좋은 그림책이란 무엇일까? 운영자 12-04 4260
103 [출판소식] 일러스트 트랜드 변천사 운영자 12-03 4360
102 [출판소식] - 모기와 황소,한 권의 그림책이 만들어지기까지 ― 고대영 운영자 11-14 3972
101 [출판소식] 어린이책 공부에 도움이 되는 책들 운영자 11-12 4113
100 [출판소식] 어린이와 그림책 그리고 그림책작가 운영자 11-12 4248
99 [출판소식] 그림책 표현의 특징 운영자 11-12 4099
98 [출판소식] 그림책에서의 시각 언어 운영자 11-12 4156
97 [출판소식] 그림책 연출론 - 단순성과 다의성 - 문승연 운영자 11-12 4171
96 [출판소식] 그림책의 보편성과 지역성 운영자 11-12 3968
95 [출판소식] 그림책 연출의 출발점 - 문승연 운영자 11-12 3964
94 [출판소식] 그림책 연출 방식 1 -그림책에서의 시간과 공간 -문승연 운영자 11-12 4045
93 [출판소식] 그림책 전문 편집자들의 강추 퍼레이드-도서출판 마루벌 이명희 … Mr.hwa… 03-25 4884
92 [출판소식] 그림책 전문 편집자들의 강추 퍼레이드-보림출판사 최정선 편집… Mr.hwa… 03-25 4842
91 [출판소식] 그림책 전문 편집자들의 강추 퍼레이드-시공주니어 김문정 주간 Mr.hwa… 03-25 5003
90 [출판소식] 보림출판사가 그림책을 고르는 지향점-2 Mr.hwa… 04-02 5070
89 [출판소식] 보림출판사가 그림책을 고르는 지향점 1 Mr.hwa… 04-02 5527
88 [출판소식] 작가 겸 기획자 이호백 재미마주 대표… 그림책은 심미안과 취향… Mr.hwa… 03-25 5434
87 [출판소식] ‘2008 볼로냐 아동 도서전’ 이경국_2008 ‘올해의 일러스트레… 운영자 04-13 5680
86 [출판소식] 그림책 연출의 출발점 1 - 문승연 운영자 04-07 4632
85 [출판소식] <LE TEMPS d'une lessine >Anne Brouillard (1) 운영자 04-03 4694
84 [출판소식] 밥장이 그려내는 무한 상상 여행 운영자 10-17 5826
83 [출판소식] [예술서가] 동화창작, 그림책 강좌 안내 10-11 3966
82 [출판소식] 세밀화로 그린 자연 그림책이 나오기까지 ― 김경회 운영자 10-09 3944
   11  12  13  14  

추천사이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 공지사항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COPYRIGHT MBILLUST.ALL RIGHTS RESERVED.
광고문의 고객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