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키즈 | 사업안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자동로그인
 
 

 


 
작성일 : 10-07-29 17:55
[외국작가] 숨겨진 감성까지 끌어내는 관찰의 대가 - 하야시 아키코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816  

작품명숨겨진 감성까지 끌어내는 관찰의 대가 - 하야시 아키코 
작가명하야시 아키코 
활동분야일러스트 
대표작 
:::::::::::::: 작품감상 ::::::::::::::슬라이드

:::::::::::::: 상세보기 ::::::::::::::

숨겨진 감성까지 끌어내는 관찰의 대가 - 하야시 아키코

아이를 가장 아이답게 묘사하는 작가 하야시 아키코는 1945년 동경에서 태어나 요코하마국립대학 교육학부 미술과를 졸업했다. 졸업 후 평범한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다가 1973년 <종이비행기>를 발표하면서 그림책 작가로 데뷔했다.
섬세하고 차분한 감성을 지닌 그녀는 아이의 숨겨진 감성까지 이끌어내는 그림책을 그린다는 평을 받는다. 또한 그림책 구성도 아이들의 흥미를 효과적으로 유발할 수 있도록 적재적소에 알맞은 이야기와 요소를 잘 맞춰 구성하고 있다. 그녀는 어린 아이들이 이야기를 따라가지 못할 거라는 유아 도서 세계의 편견을 깨고 그림책을 풍부한 이야기가 있는 세계로 이끈 작가이기도 하다.
유아에 대한 심리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는 스토리와 사실적인 묘사는 그녀의 깊은 관찰력에서 비롯되었다. 어려서부터 수줍음이 많았던 그녀는 초등학교 때부터 그림을 배웠다고 한다. 그림을 그리다가도 자신이 좋아하는 모습이나 행동이 보이면 가만히 관찰하곤 했다고 한다.


글자료 출처 : 그림책 상상
그림자료 출러 : 엠비일러스트 mbillust.co.kr
사람들의 섬세한 행동을 놓치지 않고 집중하여 잡아내는 그녀의 놀라운 관찰력이 그림책으로 만들어지는데에는 주변의 아이들과 조카들이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그녀는 아이들의 작은 행동 하나라도 놓칠세라 혹은 필요한 포즈를 얻기 위해 셀 수도 없을 정도로 많은 아이들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그녀의 작업실에 보관되어 있는 아이들 사진이 있는 서랍장은 지금지도 그녀의 그림책의 시작점이자 마법의 서랍이라고 할 수 있다. 1986년에 나온 <달님 안녕>도 가까이 살던 조카가 지붕 사이로 나타났다 사라지는 달을 보고 안녕? 잘가라고 인사하는 모습을 보고 착안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시인이 아름다운 단어만 골라 시를 만들 듯이 아이들의 가장 예쁜 모습만 골라 그림책을 만든다는 평을 받고 있는 그녀는, 책장과 책장 사이, 현실과 현실 사이에서 아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그림책을 그렸다. 그녀는 <오늘은 무슨 날?>로 제 2회 그림책 일본상, <목욕은 즐거워>로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 <은지와 푹신이>로 고단샤출판문화상을 수상했다.








 
   
 


추천사이트
게시물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 공지사항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COPYRIGHT MBILLUST.ALL RIGHTS RESERVED.
광고문의 고객센터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98.195.11'

145 : Table './mbillust/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mb/bbs/board.php